070-7092-0999
친구야, 타이완 가자!

친구야, 타이완 가자!

‘마음이 지치고 위로가 필요할 때, 그리고 기로에 놓여있을 때, 타이완 여행은 나에게 힘이 되어주었고, 위로가 되어주었다 ‘ 취업을 앞두고 떠난 청춘들의 만만찮은 여행기 2년 전 다녀온 타이완을 잊지 못해 늘다시 가고 싶다는 말을 하던 그녀에게, 문득 가만히 듣던 친구의 한마디. ‘나도 한번 가보고 싶다..’ 그 한마디로 시작된 여행기! 졸업을 앞두고 할 일도, 준비도, 주위의 시선도 만만치 않다. 이유를 따져 묻는다면, 그건 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