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발코 안에는 새앙쥐가 산다

권영상 저
 

책소개

아이의 마음속 속삭임을 펼쳐놓은 것 같은 환상적인 이야기 시집!
아이들의 생각에 날개를 달아줄 특별한 시집이 새롭게 개편되어 여러분의 곁으로 찾아왔습니다.
「신발코 안에는 새앙쥐가 산다」 가 독서의 깊이를 느끼게 해주고 아이들 스스로 책 읽는 행복을 알게 만듭니다.
 

출판사서평

나는 어른이 되었지만 내 아이들에게 이야기시를 읽어주면서
어린 시절을 떠올리게 되더군요. “아, 그랬었지. 나도 그랬었지.” 시를 읊조리게 됩니다.

나는 천진난만했습니다. 웃음도 많았고 기쁨도 많았습니다. 생각은 꼬리를 물었고 상상의 나래는 무한대였지요.
나는 나비를 보면 꽃 속에 꿀을 생각했고 바다를 보면 지구 어딘가에서 헤엄칠 돌고래를 그렸습니다.

내 아이는 오래도록 돌고래와 친구하고 새들과 나무에서 사과를 먹었으면 좋겠습니다.
엄마, 아빠와 함께 읽는 이야기 시집 「신발코 안에는 새앙쥐가 산다」 가 내 아이의 상상력에 날개를 달아드립니다.
 

목차

이야기시집을 내면서

전자책 독자를 만난 기쁨

1. 악어가 왔어
– 개미란 놈
– 악어가 왔어
– 내일이 오지 않는다면
– 감잎은 정말 착해
– 지구는 얼마나 무거웠을까
– 좀 빌려 줘
– 소문이란 벌레
– 말랭이네 아빠가 초대한 식인 추장
– 나도 부자가 될 테야
– 깔보지 마
– 무인도
– 주노야, 놀자
– 윈드서핑
– 집오리한테는 집을 맡기지 않을 테야
– 내가 그렇게 나쁘나
– 이런 생각 어떨까
– TV 없는 세상 생각해 봤니?
– 책상 서랍이 없어졌어
– 강아지만 모르게
– 박새가 보내는 밤

2. 코끼리 코에 개미를 넣지 마
– 에스컬레이터를 탄 황소
– 누구에게나 다 소원은 있다
– 난 더 이상 희망이 없나 봐
– 여우와 고슴도치
– 우주인과의 대화
– 새하얘진 내 그림자
– 푸른 색안경 쓴 사자
– 놀라게 할 거야
– 내 동생은 멍청해
– 멋쟁이를 만들어 주겠어
– 빗자루 있니
– 하루 종일
– 코끼리 코에 개미를 넣지 마
– 이 닦는 건 싫어
– 할머니 무릎 베고 스르르
– 나는 뽀뽀를 좋아해요

3 신발코 안에는 새앙쥐가 산다
– 지구의 무게
– 탈의실에 나타난 생쥐
– 알라딘의 요술 거울
– 두더지와 사냥개
– 겨울잠 이야기
– 어쩌면 유명한 역사학자가 될지도 몰라
– 개구리는 잠이 부족해
– 강요하지 말아요
– 답답한 코끼리를 꺼내어 주자
– 왕자는 못 말려
– 누구나 혼자가 되면 슬프다
– 그게 낫겠다, 그게
– 이건 너무 가혹한 벌이야
– 이보다 좋은 조건이 어디 있다구
– 자기만 생각하지 말아야 합니다
– 달팽이는 너무 귀여워
– 신발코 안에는 새앙쥐가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