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 18,000원
판매가 : 16,200원 (10% 할인)
예스24ㅣ교보문고ㅣ인터파크도서ㅣ반디앤루니스ㅣ영풍문고
온라인 서점에서 쉽게 구매가 가능합니다.

비수술치료 재활의학이 답하다

박정욱 지음ㅣ착한북스ㅣ2019년 06월 30일 출간

책소개

노동직에 종사하는 한 환우가 본인의 어깨 MRI를 진료실로 가져와 상담하기를 나에게 다음과 같이 물었다. 본인은 어떻게 하면 어깨가 빨리 나아서 현업에 복귀할 수 있을지 고민하며 여러 병원에 다녀봤는데, 병원에 다니면서 본인의 질문과는 다르게 수술을 할지 말지를 자꾸 결심해야 한다고 답변이 돌아온다고 했다. 그렇다. 우리 의사들은 환우들의 기대를 채워주는 것이 우리의 최선은 아닐지라도 어쩌면 환우들과 마주 앉아 동문서답을 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 책을 펴내며 중

 약 10여 년 전만 해도 생명이 위태롭거나 당장에 고통스러운 질병만이 의학치료의 대상이었다. 하지만 이젠 매년 정기검진을 시행하여 암이나 성인병을 예방하듯이 근골격계 질환의 조기진단과 예방 그리고 비수술적 치료와 재활운동 역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로 인해 수술만이 제시되거나 의학의 관심 밖에 있던 질환에 관한 검증된 대안과 효율적이고 다양한 재활치료가 제시되고 있다. 

 < 비수술치료, 재활의학이 답하다 >는 재활의학과 의원을 개원하고 수년간 몸담은 박정욱 교수의 첫 도서이자 야심작이다. 그간의 의학적 고민과 대답, 신문과 방송에서 3년간 지속해온 칼럼과 원고를 모아 이 책을 발간했다. 저자는 의학의 패러다임이 상당히 변화하는 중이라 말한다. 질병 치료에서 건강 유지의 관점으로, 세균 박멸에서 세균총 균형의 방향으로, 영양 부족에서 영양 과잉 억제 및 미세영양소 조정의 개념으로. 여전히 고식적이고 보수적인 진료방식에는 만족하지 못하는 근골격계 질환 환우들에게 이 책은 새로운 치료의 관점과 희망 그리고 실질적인 해결책을 제시할 나침반이 될 것이다. 

지은이 소개

박정욱  탑팀재활의학과 대표원장

 저자는 재활의학과 전공의 시절에 떠오른 논문과 특허 아이디어를 실현하려 노력하다가 연구의 재미에 흠뻑 빠지게 된다. 전문의를 취득한 후 이를 업그레이드하려 고민하던 중 의전원 전임교수로 특채되는 행운을 얻는다. 하지만 자신의 이상과 학교의 현실 사이에서 꽤 오랜 시간 괴로워하다가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미련 없이 학교를 박차고 나온다. 지금은 재활의학과 의원을 개원하여  챔버 오케스트라 같은 작지만 견실한 의원을 운영하고 있다. 개원 이후에도 연구에 대한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논문과 방송, 칼럼 등으로 꾸준히 재활의학과 관련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출판사 서평

평발이라 그 부분만 보려 했는데, 결국 다 읽어버렸다

 책장이 술술 넘어간다. 골반 불균형인 사원은 1장을 펼쳤고, 평발인 나는 3장을 펼쳤으나 결국은 앉은 자리서 척추부터 어깨와 무릎을 지나 기어코 마지막 장을 덮었다. <비수술치료, 재활의학이 답하다>는 확실히, 일반인을 위한 책이다. 재활의학과 근골격계 질환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는 그 누가 읽어도 고갤 끄덕이고 ‘아’하는 소릴 낼 법하다. 

 저자는 병을 이기기 위해 우선 다양한 사례와 함께 병에 대해 알려준다. 그리고 수년간 재활의학에서 몸담고 지금도 고군분투 중인 본인의 치료 관점을 제안하는데, 그 과정이 유연하다. 고식적인 치료방식에서 벗어나겠단 다짐과 들어맞는다. 너무 무거워져 가라앉거나 심각해지지 않는다. 이는 박정욱 교수의 의료 진단 시 태도와도 상통한다. 질병을 발견하고 곧바로 심각해지지 않는다. 정답이 하나인 객관식 문제로서 질병을 보지 않고, 우선은 ‘모두’ 고르시오 모드로 임한다. 가장 나중의, 최후의 보루로써 수술을 옮겨두고 그 길 사이에 여러 대안의 가지들을 모색하고, 불가피하게 수술을 받게 되더라도 효과적인 재활치료를 통해 하루빨리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새 플랜을 설정해간다. 환우들과 마주앉아 ‘고민’하는 의료인인 거다. ‘내 몸을 제 몸처럼 생각해줄’ 의사를 기다리던 이들에게 이 책의 출간은 선물 같은 일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