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하합니다!

여러분, ‘세종도서지원사업’을 아시나요?
세종도서지원사업은 매년 양질의 도서를 선정해 일정 수량 구입하고 배포하는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의 대표적인 출판진흥사업입니다.
지난 1년간 출판된 도서를 대상으로 하는 이 사업은 양서출판 의욕 진작 및 국민의 독서문화 향상 도모를 목적으로 두고 있어요.

양질의 콘텐츠를 선정하는 바로 이 세종도서지원사업에 저희 착한북스의 <비수술치료 재활의학이 답하다>가 선정되었답니다! <비수술치료 재활의학이 답하다>는 2019년 6월 30일 초판 발행된 착한북스의 도서랍니다. 반년도 채 되지 않은 짧은 시간에 이렇게 또 좋은 소식을 전하게 되었네요~ (박수)(박수)

‘세종도서지원사업 선정’ 마크를 붙인
<비수술치료 재활의학이 답하다>

“저는 전공의 초년시절부터 재활의학 전문의가 되기 위한 수련을 받으며 성장했습니다. 의대생부터 교수직을 거쳐 병원을 개원한 재활의학 전문의가 되어 수많은 환자들을 마주했고, 그 과정에서 수술 아니면 약 또는 물리치료만을 제시하는 이원론적 기존 진료에 답답함을 느꼈습니다. ‘환우들에게 좀 더 근본적 해결책을 안겨줄 진료 방법은 없을까?’하고 늘 고민했어요.”

<비수술치료 재활의학이 답하다> 네이버 책 ‘저자와의 인터뷰’ 중 / 박정욱

저자 박정욱 작가님은 재활의학 전문의로서 수십년간 다양한 유형의 환우를 마주했습니다. 걷는 것조차 고통스러운 ‘평발’ 환우, 당장 내일도 이삿짐을 날라야 하는데 지속적으로 어깨가 아픈 노동직 환우, 부자연스러운 자세로 오랜 시간 공부를 하다 보니 척추에 이상인 생긴 어린 학생 환우까지. 이들 모두에게 수술이 답일까요?

박정욱 작가님은 이 판단 앞에서 한 템포 쉬어갑니다. 정답이 하나인 객관식 문제로서 질병을 보지 않고, 우선은 ‘모두’ 고르시오 모드로 임합니다. 가장 나중의, 최후의 보루로써 수술을 옮겨두고 그 길 사이에 여러 대안의 가지들을 모색하고, 불가피하게 수술을 받게 되더라도 효과적인 재활치료를 통해 하루빨리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새 플랜을 설정해갑니다. 환우들과 마주앉아 ‘고민’하는 의료인이죠. ‘내 몸을 제 몸처럼 생각해줄’ 의사를 기다리던 이들에게 이 책의 출간은 선물 같은 일이 될거에요 🙂

‘기승전 수술’이라는 고식적인 진료방식에서 벗어나, 새로운 방향으로 근골격계 질환을 바라보는 <비수술치료 재활의학이 답하다>. 저자 박정욱 작가님, 그리고 착한북스! 다시 한 번 축하드립니다~

현재 박정욱 작가님은 노인에 의한, 노인을 위한, 노인들의 스트레칭 도서를 기획 중이신데요. <비수술치료 재활의학이 답하다>에서 보여주신 환우에 대한 진정성이 새롭게 출판된 도서에서도 잘 묻어나길 기대합니다!

현재 <비수술치료 재활의학이 답하다>는 인터넷 교보문고, 알라딘, 인터파크 도서, 양풍문고 등에서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박정욱 작가님 저자 인터뷰 보러가기, 구매는 아래 버튼을 눌러주세요.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